현직 판검사 출신고별.....

작성일
2015-09-15 09:22
조회
256
모두 507개 학교에서 3254명의 현역 법조인을 배출했다.
이 가운데 평준화 출신은 2436명이고 비평준화 출신은 818명이다. 비평준화 시기와 평준화 시기를 합해 서울 경기고가 100명을 배출, 현직 법조인 최다 배출 학교로 기록됐다. 2위는 경북고가 모두 85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대전고가 75명으로 3위에 올랐다. 전주고 69명, 광주제일고 56명, 순천고 53명으로 호남권 3개 명문고교가 4∼6위를 차지했다. 이를 비평준화 시기와 평준화 시기로 나눈 뒤, 비평준화를 기준으로 보면 전남 순천고가 53명으로 1위다. 순천고는 2004학년도까지 평준화 고교였다.

이어 1974년에 평준화된 서울 경기고가 44명으로 뒤를 이었다. 전주고가 39명으로 3위를 차지했고 경북고 38명, 대전고 26명, 광주제일고 27명 순이었다. 평준화 시기 기준으로 할 때도 경기고가 56명으로 역시 1위였다. 이어 대전고 49명, 경북고 47명, 서울고 33명, 전주고 30명, 광주제일고 29명 순으로 대체로 과거의 이른바 명문고가 평준화된 뒤에도 대체로 많은 법조인을 배출했다. 비평준화 시기에 배출한 법조인이 평준화 때보다 많은 학교는 전주고, 순천고, 학성고, 목포고 등 4개 학교뿐이었다.

비평준화 시기에 법조인을 한명도 배출하지 못했거나 배출 숫자가 극히 적었던 고교가 평준화가 된 뒤 배출 숫자 상위에 오른 학교도 많았다.
서울의 경동고·신일고·중앙고·한성고, 부산의 동고·배정고·중앙고, 대구의 성광고·영남고·심인고·계성고·달성고, 광주 대동고, 대전 충남고, 전주 신흥고 등이다. 이는 평준화 이후 과거 이류·삼류라고 불렸던 학교들의 학력이 높아져서 사시합격생을 많이 배출했음을 뜻한다.
경기고, 경북고, 대전고, 서울고, 전주고, 광주제일고 등 과거 명문고들은 여전히 상위에 랭크돼 있었다. 이는 평준화 이후에도 양극화 현상으로 서울의 강남학군과 같이 특정 지역 고교의 학력이 여전히 높다는 또 다른 사실을 보여준다. ....서울신문에서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