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라는 이름으로 물건팔지 마세요

작성일
2015-09-15 11:37
조회
273
일년에 한번정도씩 전화가 옵니다.
서울에 있는 몇회 선배인데, 자네랑 한 십회 차이나네
그러면서 말을 바로 하대 하시면서
서울에 동문회에서 자신이 어떤 일을 하고 하면서 막 도와줄거 처럼 말씀하십니다
그렇게 말씀하시더니
잡지 회사에 근무하게 되었는데
들어는 봤나....무슨무슨잡지...
일년에 얼마 안하는데
선배 도와주는 셈 치고 한번 구독 안하겠나?

이러면서 말이지요
2년전에도 그런거에 속아서 한번 구독했는데
이건 완전 삼류 경제잡지 더군요

충남고등학교 하늘같은 선배님이 후배들한테 그러는거 참 못나 보이십니다.
잡지 안보면 무언가 불이익이 돌아 갈거 같은
그러한 뉘앙스를 사용하시는데
상당히 불편합니다.

저한테 오늘 전화하셨던 25회 선배님 제발 후배들 한테 그러지 마십시오
동창회에서 연락처 빼버리고 싶어 집니다.
전체 0